박약재
유예헌
빈빈루
무첨료
해회당
옥근각
모임 전체

작성자 여경청
작성일 개국619(2010)년 8월 16일 (월) 18:58  [유시(酉時)]
문서분류 빈빈루
ㆍ추천: 0  ㆍ열람: 50      
[한심] 한국소설, 중국소설, 일본소설
소설에도 민족성이란 것이 있는 지,

한, 중, 일 삼국의 소설을 읽다 보면

뭔가 좀 오묘한 느낌이 드네요.

비슷한 듯 하면서도 굉장히 다른 뭐 그런...

사실 꼭 집어 뭐라 표현하기는 힘들지만요.



사망(탈퇴)자 한심(閑心) 여경청(呂傾聽)
자택 방문
http://www.1392.org/bbs?moim08:774 게시물 링크 (클릭) 게시물 주소 복사하기
답글 : 제한 (접속하십시오) 서찰(메일) 수정/삭제 : 제한 (접속하십시오) 추천     윗글 밑글     목록 쓰기
  다른 아이콘 비공개 설정 사조 백과사전 맞춤법 문법 검사기 0
2000
저장(입력)
박문독서회 대표 : 대표 진진
번호 분류  문서 제목  이름 작성일 열람
12 빈빈 [동여] 혼자 해보는 도서 분류 [2] 김민승 619.09.24-00:13 84
11 빈빈 [동여] 사야할 책 목록 [1] 김민승 619.09.15-00:45 92
10 빈빈 [동여] 책거리 [7] 김민승 619.08.30-23:53 89
9 빈빈 책 읽기 좋은 계절 [3] 김민승 619.08.26-13:40 68
8 빈빈 [한심] 한국소설, 중국소설, 일본소설 여경청 619.08.16-18:58 50
7 빈빈 [동여] 더울땐 공포소설 [6]+2 김민승 619.08.16-16:11 82
6 빈빈 [동여] 서가의 비장품 [2] 김민승 619.08.06-20:31 107
5 빈빈 [한심] 고전 읽기 [2] 여경청 619.08.06-19:24 80
4 빈빈 서가에 책을 많이 두고선 [1]+1 장지용 자택 619.08.06-00:54 74
3 빈빈 [소예] 교양 책을 두 권 읽고 있습니다 [3] 진석호 619.08.03-23:23 72
2 빈빈 [한심] 독서상우(讀書尙友) [2] 여경청 619.07.05-15:29 423
1 빈빈 [대표] 빈빈루 공간 소개 김민승 619.07.03-23:22 214
목록이전쓰기 123456789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