작성자 김수경
작성일 개국620(2011)년 4월 20일 (수) 00:40  [자시(子時):삼경(三更)]
ㆍ추천: 0  ㆍ열람: 139      
생존신고!
요즘 남산, 63빌딩, 인사동, 삼청동, 북촌마을, 여의도 벚꽃축제, 하늘공원.... 닥치는데로 돌아다니고 있어요.
돌아보니 저의 대학생활은 학교-집-학교-집... 저는 너무나 심심한 삶을 살아왔던 것이어요. 엉엉.
봄바람 나서 신나게 뛰놀아보니 이미 흘러간 황금같은 봄날들이 안타깝네요.
그러다보니 가문에 생존신고를 한지 꽤 된 듯해서 생존신고 합니다. 저 살아있어요! 히히

아, 얼마전에 지킬앤하이드 재관람했는데 또 보니 또 감동.. 어흑..ㅠㅠ
몇개월 만인데 또 성장했다는 느낌이에요..ㅠ, 같은 대본, 같은 배우, 새로운 연기, 새로운 감동.. 흑흑.
이런 극들을 보고 나면 세상은 살만한 가치가 있다고 느낍니다 . 엉엉.

여튼, 이래저래 꿈같은 휴학생활을 보내고 있습니다 으하하
이제 2주뒤로 다가온 유럽여행은 이 꿈같은 휴학생활의 하이라이트가 되겠지요. 아 행복해 허허허

휴학정하기 전까지는 다 공부할 때 나만 놀아도 될까 .. 뭐 그 외 기타 등등의 고민으로 무척 망설였는데
이래저래 휴학하기를 잘 한 것 같아요. 아아 사람은 재충전이 필요해요. 껄껄껄.

그나저나
출국전에 어여 재회추몽도 완성하고, 관속일도 마무리 하고 해야 하는데 흑흑.

김수경(金秀瓊)
자택 방문
http://www.1392.org/bbs?moim10:1158 게시물 링크 (클릭) 게시물 주소 복사하기
답글 : 제한 (접속하십시오) 서찰(메일) 수정/삭제 : 제한 (접속하십시오) 추천     윗글 밑글     목록 쓰기
[1] 윤소소
620('11)-04-20 00:46
우리 뮤덕이 살아있었구나ㅋㅋㅋ 너의 나들이가 샘이 나서 나도 이번주내로 꽃놀이나 댕겨와야겠다. 흥흥흥 사진
   
[2] 박찬
620('11)-04-20 10:47
홀로 돌아다니셨습니까?
에휴 저도 집구석에만 있지말고 견문을좀 넓혀야할텐데....
캐릭터
   
[3] 정정균
620('11)-04-20 15:30
지킬앤하이드 조승우씨가 했나요?
지킬앤하이드 노래 몇 개 알아요.
조승우씨가 부른 This is a moment 랑, 어떤 여자 두 분이서 부른 그의 눈에서(?) 라는 노래.
개인적으로 두 노래 다 좋아합니다.
그중에서도 특히 This is a moment.
사진
   
[4] 임상유
620('11)-04-22 00:15
살아 있었구나..^^ 사진
   
 
  다른 아이콘 비공개 설정 사조 백과사전 맞춤법 문법 검사기 0
2000
저장(입력)
광역단체 : 모임 공터
번호 분류  문서 제목  이름 작성일 열람
934 제목없음 [2] 윤소소 620.05.02-15:03 140
933 이래저래 [1] 박찬 620.05.01-19:41 140
932 :+: 문 중 회 의 :+: [1] 윤소소 620.04.30-01:32 146
931 생존신고! [3] 김수경 620.04.28-03:07 151
930 집근처 여행다니기 [1]+1 박찬 620.04.25-16:13 128
929 [다정랑] [3]+2 임상유 620.04.24-23:08 166
928 험난한 귀가길.... [1]+1 박찬 620.04.22-15:13 132
927 나왔습니다... [5]+1 박찬 620.04.20-14:57 127
926 생존신고! [4] 김수경 620.04.20-00:40 139
925 드디어 당신에게도 [1] 박찬 620.04.17-16:55 136
924 제목없음 [2] 윤소소 620.04.16-22:18 127
923 다이어트 [2]+1 박찬 620.04.15-16:18 118
목록이전다음쓰기 1,,,11121314151617181920,,,9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