강원도 지역
작성자 윤한욱
작성일 개국629(2020)년 12월 21일 (월) 10:25  [사시(巳時)]
ㆍ추천: 0  ㆍ열람: 49      
동지
오늘 아침에 일어났더니 어머니께서 팥죽을 쑤시고 계시길래 달력을 봤더니
오늘이 동지였네요.겨울밤이 가장 길다는 동지인데 올해 동지는 예년 보다
많이 늦은 것 같네요. 팥의 붉은 기운으로 올 한해 잘 마무리 하고 내년 한 해도
좋은일만 있길 기원했습니다.

성산 윤한욱(尹韓旭)
자택 방문
http://www.1392.org/bbs?land86:6402 게시물 링크 (클릭) 게시물 주소 복사하기
답글 : 제한 (접속하십시오) 서찰(메일) 수정/삭제 : 제한 (작성자 본인 아님) 추천     윗글 밑글     목록 쓰기
[1] 박태욱
629('20)-12-21 15:45
저희집도 동지라서 그런지 팥죽을 가지고 오셨더라고여
캐릭터
[2] 여다준
629('20)-12-21 20:36
오늘이 동지라서 팥죽을 먹어야겠다. 생각해놓고는 수제비를 먹었습니다... 한욱님께서도 올 한 해 좋게 잘 마무리하시고 내년도 잘 맞이하시기 바랍니다!
사진
[3] 장지용
629('20)-12-21 20:41
오늘 서울약령시 앞 길을 퇴근길에 지나는데, 팥죽 쑤는 곳에 줄이 많이 서 있더군요.
사진
[4] 김시습
629('20)-12-21 22:14
이번 동지는 애동지라고 해서 팥죽 대신 시루떡을 먹었습니다. 식혜(내 고향에선 감주라고 하는)와 같이요. ^^
캐릭터
[5] 김지수
629('20)-12-21 23:28
낮에 왜 팥시루떡이 나왔나 했더니 애동지라 그렇더라구요.
낮에는 떡, 저녁땐 죽 사다 먹었죠.
캐릭터
 
  다른 아이콘 비공개 설정 사조 백과사전 맞춤법 문법 검사기 0
2000
저장(입력)
강원도 지역 인기 게시물 열람 (열람 및 댓글순)
번호 분류  문서 제목  이름 작성일 열람 인기
4076 [월계] '영미'는 없어도 '안경선배'는 다시 만난다? 장지용 자택 631/01/17-23:40 27
인기지수 20
4075 [월계] 웃음유발자 : 면접에서 써먹어보자 장지용 자택 630/11/29-22:16 32
인기지수 24
4074 [수눌] 새로운 훈장을 소개합니다 [3] 한명회 630/09/16-00:21 68
인기지수 56
4073 [雪荷] 열대야 [3]+3 김지수 630/07/14-01:47 46
인기지수 47
4072 [雪荷] 5월 [4]+5 김지수 630/05/01-02:56 65
인기지수 63
4071 동파 [5] 윤한욱 630/01/11-08:56 69
인기지수 63
4070 동지 [5] 윤한욱 629/12/21-10:25 49
인기지수 52
4069 [雪荷] 농사 [6]+6 김지수 629/12/20-15:53 54
인기지수 64
4068 훈장에 대하여 이리 여쭙니다. [2]+1 박태욱 629/12/19-00:07 91
인기지수 67
4067 가입 인사 드립니다. [13]+9 윤한욱 629/12/17-20:14 97
인기지수 82
4066 작년 이맘때에 [3]+5 박태욱 629/12/15-23:13 72
인기지수 64
4065 [3]+3 박태욱 629/12/13-13:33 49
인기지수 49
목록다음쓰기 12345678910,,,3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