강원도 지역
작성자 고무열
작성일 개국626(2017)년 8월 6일 (일) 17:10  [유시(酉時)]
ㆍ추천: 0  ㆍ열람: 98      
[경모] 과거란
옛날의 학자는 벼슬을 구한 것이 아니고 학문이 이루어지면 윗사람이 천거하여 등용되었으며, 대개 벼슬을 한 사람은 남을 위했고 자기를 위하지 아니했다. 그런데 지금 세상은 그렇지가 않고 과거로 사람을 뽑으니, 비록 하늘의 이치에 통달하는 학문이 있고 남보다 썩 뛰어난 행실이 있다 할지라도 과거가 아니면 도를 행할 자리로 나갈 수 없다. 그러므로 아버지는 그 아들을 가르치고 형이 그 아우를 권면하는 것이 과거 이외에는 다른 아무 것도 없다. 선비가 벼슬을 탐내는 풍습은 이에 말미암은 것이다. 지금 선비된 사람들은 많이들 부모의 희망과 문중의 계책을 위하여 과거 공부에 힘쓰는 일을 벗어날 수 없으나, 또한 마땅히 그 재능을 갈고 닦아서 그 때를 기다리고 성공과 실패를 천명에 맡길 일이지, 벼슬을 탐내어 조급하고 열중하여 이것으로써 그 뜻을 손상시켜서는 안 된다.
ㅡ 이이, <격몽요결>[1]


사진
말소(차단)자 璟謨[경모] 고무열(高武悅)
자택 자택 민주당 방문
http://www.1392.org/bbs?land86:6331 게시물 링크 (클릭) 게시물 주소 복사하기
답글 : 제한 (접속하십시오) 서찰(메일) 수정/삭제 : 제한 (작성자 본인 아님) 추천     윗글 밑글     목록 쓰기
  다른 아이콘 비공개 설정 사조 백과사전 맞춤법 문법 검사기 0
2000
저장(입력)
강원도 지역 인기 게시물 열람 (열람 및 댓글순)
번호 분류  문서 제목  이름 작성일 열람 인기
4009 [경모] 고향땅 고무열 626/08/11-15:15 80
인기지수 54
4008 [수눌] 국가 [1] 한명회 626/08/10-15:29 116
인기지수 74
4007 [경모] 과거란 고무열 626/08/06-17:10 98
인기지수 64
4006 [경모] 상선약수 [1]+1 고무열 626/08/04-12:34 137
인기지수 84
4005 [수눌] 택시 운전사 [1]+1 한명회 626/08/03-00:22 88
인기지수 62
4004 [石仙] <서찰> 고무열 공 좌하 [1] 서긍 626/08/02-20:19 124
인기지수 78
4003 [수눌] 군함도 [5] 한명회 626/07/30-23:55 119
인기지수 88
4002 [수눌] 영화 [1]+1 한명회 626/07/27-17:26 100
인기지수 69
4001 [경모] 세수 [1] 고무열 626/07/26-20:32 59
인기지수 45
4000 [경모] 璟謨 고무열 626/07/24-11:19 129
인기지수 77
3999 [경모] 강원도 문사 [2]+3 고무열 626/07/23-17:13 94
인기지수 71
3998 [경모] 대안? [1]+2 고무열 626/07/21-12:16 93
인기지수 66
목록이전다음쓰기 12345678910,,,34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