강원도 지역
작성자 고무열
작성일 개국626(2017)년 2월 17일 (금) 00:15  [자시(子時):삼경(三更)]
ㆍ추천: 0  ㆍ열람: 85      
[경모] 술
제가 술을 즐기는 편은 아닙니다만 어쩌다 한번씩 마실 때가 있습니다. 많이 마시지도 않고 그저 한두 잔 정도 하는데, 주종은 주로 브라운 에일을 택하는 편입니다. 코젤이나 기네스 같은 흑맥주도 가끔 마시지만 뭔가 담배우린 물 같기도 하고 맛이 너무 무거워서..ㅎㅎㅎ

오늘은 술 대신 매실차로 느낌만 냈지만 주말에는 술 한잔 해야겠습니다. 후.. 이번주는 너무 힘들어요.

캐릭터
말소(차단)자 璟謨[경모] 고무열(高武悅)
자택 자택 민주당 방문
http://www.1392.org/bbs?land86:6264 게시물 링크 (클릭) 게시물 주소 복사하기
답글 : 제한 (접속하십시오) 서찰(메일) 수정/삭제 : 제한 (작성자 본인 아님) 추천     윗글 밑글     목록 쓰기
[1] 김시습
626('17)-02-17 04:44
술은 즐거웠거나 즐거울 때 마시기로 하시고, 힘들었거나 힘들 때는 가벼운 운동으로 기분 전환을 하심이 어떨런지요^^
고무열 그런..! 새로운 스트레스 해소 방법이군요. 2/17 21:24
캐릭터
[2] 전자
626('17)-02-17 09:41
원래 술을 안마셨는데 맥주의 역사란 책을 읽고 에일이랑 라거의 차이 등등 지식이 좀 생기니
맥주먹는 맛이 쏠쏠하더라구요!!
고무열 역시 알고 먹는 즐거움. 좋죠. 2/17 21:24
[3] 최준
626('17)-02-17 10:01
개인적으로 저 또한 술을 좋아하지 않지만 그래도 술은 소맥이 아닐까 조심스레 의견을 제시해봅니다. ^^

물론 중요한 것은 절주죠.
고무열 ㅋㅋㅋ소맥은 목적이 오직 꽐라되기 뿐인지라.. 2/17 21:25
캐릭터
 
  다른 아이콘 비공개 설정 사조 백과사전 맞춤법 문법 검사기 0
2000
저장(입력)
강원도 지역 인기 게시물 열람 (열람 및 댓글순)
번호 분류  문서 제목  이름 작성일 열람 인기
3960 [경모] 잡담 [4]+7 고무열 626/03/02-23:35 105
인기지수 86
3959 [경모] 갑사진급 [7]+7 고무열 626/03/02-13:57 133
인기지수 100
3958 [경모] 460냥 [3]+3 고무열 626/02/28-23:18 106
인기지수 79
3957 [경모] 콜드브루 [3]+3 고무열 626/02/25-23:15 112
인기지수 82
3956 [경모] 아메리카노 [9]+13 고무열 626/02/23-11:13 147
인기지수 100
3955 [경모] <시론> 문답무용 [3]+3 고무열 626/02/21-20:56 423
인기지수 100
3954 [경모] 맥 [3]+3 고무열 626/02/20-23:43 83
인기지수 68
3953 [경모] 위스키 [1]+1 고무열 626/02/18-22:40 97
인기지수 67
3952 [경모] 컴퓨터 [4]+3 고무열 626/02/18-14:39 91
인기지수 75
3951 [경모] 술 [3]+3 고무열 626/02/17-00:15 85
인기지수 69
3950 무상 [1]+1 고무열 626/02/15-19:42 97
인기지수 67
3949 고군을 득중得中이라 호하고 싶네요 김소월 626/01/05-09:39 98
인기지수 64
목록이전다음쓰기 1,,,11121314151617181920,,,340